‘세월호’의 비극이 발생한지 어언 100일이 넘었다.
자식잃은 부모들의 가시지 않는 비탄과 억울함은  말할 수 없다.
하지만 이제 5천만이 탄 ‘대한민국호’마저도 세월호의 침몰을 뒤따라 같이 침몰해 가고있는 지경이다.
아직도 어린 자식을 잃은 부모의 그 찢어진 가슴이야 이를 말할 수 없고 더우기 그 참사가
인재로 인한 것이기에 더욱 더 억울하고 분노가 치밀어 온다는 것은 충분이 이해할 수 있다.
그러기에  모든 국민들이 그 비극의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기를 바라고 있다.
즉, 비겁한 책임자들과 올바른 직무수행을  다하지 못해 더욱 더 그 비극을 키운 자들을 조사해야 할 것이다.
나아가 이러한 비극의 씨가 탐욕스런 기업주와  황금에 눈이 먼 부패된 정부 감독기관의 오래된 폐단에서 온 것이다.
따라서  이번 계기에 철저히 도려내어 다시는 이러한 인재의 비극이 재발되어서는 안된다는 점에 그 누구도 이의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보다 더 냉철한 시각으로, 이 세월호에 함께 발을 묶어 오천년의 역사와 오천만명이 살고있는  조국 ‘대한민국호’가  같이 침몰해야 하느냐는 문제이다.
이 ‘세월호’ 문제가 이토록 장기화되면서 국정이 마비될 정도로 된 이면에는 희생자 부모들의  비탄과 분노를 정략적으로 이용한 정치인들에게 책임이 절대적이라고 본다.
대한민국은 세월호 희생자들 가족만의 나라가 아니다.
이 문제가 해결이  안된다고 하여 이를 빌미로  시급한 국정사항, 특히 민생 경제문제까지 팽개쳐 천추에 한을 남길 우를 범해도 된단 말인가.
이들 정치인들은 눈 앞의 표를 더 얻겠다고 이치에도 맞지않는 헌법 위의 ‘땟법’에 동조 하며 모든 국정을 ‘세월호’에  연계시켜  국가기능을 마비시키고있는 것이다.
입만 벌리면  ‘국민제일주의’를 부르짖는 이들 위선적인 정치인에게 한국전쟁 참전자인 필자가 한가지 묻고싶은 것이있다.
6.25전쟁에서  진정 국가의 위기에 몸을 던져 국가와 국민을 위해 싸우다가  불행히도 북한 적군에게  포로가 된 우리 국군들이 아직도 억류되어 있다.
이들은 불모의 몸이되어 평생을 지옥같은  생활속에서 조국의 구호의 손길를 기다리다  이 순간에도 한 많은 삶을  마감해 가고 있다.
북한에 억류되어있는 그 많은 국군 포로들의 송환을 위하여  오늘의 정치인들이  단식은 고사하고 촟불 한번 들고 ‘국군포로송환’을 외치던가,
아니면  가슴에 그 흔한 노란색의 리본을  달고  거리 행진을 한번이라도 한 적이 있는지  묻고 싶다.
억류된 국군포들도 한 때는  남의 집의 귀한 자식이요, 그들 가정의 유일한 삶의 수단 이었다.
60여년이 지나 그들을 잃고 완전히 망한 집안들이 얼마나 되는지  이들 정치인 들은 생각해 본적이 있는가?
우리의  국민, 억류 국군포로들은 수학여행을 하다 희생된 자가 아니고, 바로  조국 대한민국을 지키다가 희생된 자 들이거늘…
2014년 8월 24일

댓글 남기기